전의 글에 이어서 쓸 것 같습니다. 좋아했던 게임이나 포기한 게임도 있고,
한 판 하고 어, 이게 무슨 게임이냐 -_- 라며 포기한 게임도 있습니다.
'잠깐씩'이라는 말에 걸맞게 좀 혹평이 많습니다. 할 땐 즐겁게 한 게임도 많습니다. ^_^;;
게임 검색은 네이버의 '게임 스마트파인더'를 이용했습니다.


-

  • 컴온베이비 올스타즈 : 그 유명한 아이들끼리 뺨 때리는 대결로 유명한 컴온베이비, 온라인 버전이라기에 기대했건만 레이싱이었어요. 카트라이더가 뜬 이후로는 거의 모든 카툰 계열의 레이싱게임은 다 그 형태를 답습하는 것 같아 안타깝네요.
  • 열혈강호 온라인 : 한 마디만 할게요. 찬란한 귀보신 게임 *T_T*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시영준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던 게임이라고 할 수 있네요. 게임성은 좀 뒤로 접어두고 했던 게임이 아닌가 합니다; 열혈강호 PC버전은 또 다른 성우분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좋고. 열혈강호 이거 엄청난 게임이네요. T_^
  • 이지투온 : 리듬게임을 사랑합니다. 하지만 이 게임은 사랑 못하겠습니다. 너무 빼다박은 게임이에요. '우린 OOO게임을 베꼈다.' 라고 대놓고 쓰여있는 게임 같아요. T_T 그래도 노래 뭐 있나~ 해서 했던 게임이네요.
  • 넥슨별 : 소셜게임이라고 하더군요. 아기자기 한 거 좋아하시는 분들은 재밌게 할텐데. 개인적으로 노가다 많은 아기자기함은 그렇게 좋아하지 않아서요. T_T 캐릭터만 꾸며보다가 나온 기억이 납니다.
  • 허스키 익스프레스 : 클베 때 기대했는데, 썰매만 타다가 끝나는 게임. 육성을 기대했더니, 육성에 따른 경험치라던가, 그런 건 전혀 기대할 수 없던 게임. 사양은 많이 타면서 왜 게임성은 대세를 타지 못합니까. 은근 앨리샤에서도 이런 스타일이 답습되던 것 같던데 T_T;
  • 디제이맥스 : 유료곡만 아니었어도... 그래도 노래 듣는 재미로 많이 했던 것 같아요. 그래도 어려운 곡은 못했지만; 기초곡만 해도 뭐, BGA 돌아가고 하니까 신나더군요.
  • 데뷰 : 처음 글에선 서비스 종료한 게임 안 쓰려고 했는데, 종료된 건지 아닌 건지 가물가물해서... ^^; 오디션 + 러브비트... 캐릭터가 늘씬하면서 이쁘길래 잠시 했던 적이 있네요. 그래봤자 레벨 10 되기 전에 그만 둬버렸지만.
  • 완미세계 : 레벨 1부터 날개를 달고 날아다닐 수 있다! 라는 광고에 낚여 시작했건만. 그저그런 RPG가 아닌가. 느끼면서 레벨 1에서 그만... 뒀네요. 캐릭터 커스터마이징도 그렇게 좋지 않았구요.
  • 요구르팅 : 극 초반에 그만 둔 게임. 일본색이 너무 짙었어요 -_- 신지 노래에 낚여서, PV에 낚여서 오, 괜찮을라나? 하고 시작했건만... 일본색으로 점철된 게임에 불만. 액션이 넘칠 거라는 제 생각에도 반기.
  • 진삼국무쌍 온라인 : 진삼국무쌍은 PC버전으로 친구 집에 가서 한 번 해본 적이 있어요. 워낙 유명한 게임이고, 액션가득! 호쾌한 타격을 사랑했는데 왠일인지 온라인으로 하니 그 타격감은 많이 사라졌더군요.
  • 개구리중사 케로로레이싱 : 컴온베이비 올스타즈와 같은 이유로 중단. 캐릭터도 그렇게 좋아하지 않구, 딱~히 끌리는 게임성이 없어요. 마구 짬뽕.
  • 괴혼 온라인 : 유명한 게임이었죠. 온라인으로 컨버전은 되게 잘된 것 같다고 생각했고, 퀘스트도 그렇게 무리가 없는데. 싫어하는 게 딱 나와버리니까 게임 자체에 흥미가 뚝, 떨어지더군요. 공포증 수준 -_-;;; 광고에 노홍철이 나온 건 되게 thㅣㄴthㅓㄴ했어요.
  • 킥오프 : 전 제가 이런 스포츠 온라인 게임에 소질이 있는 줄 알았어요. 전혀 아니더군요. ^^;;; 게임이 그렇게 쫀득쫀득하지 않아요. 끌리는 게 없었죠.
  • 권호 : KOF, 철권, 스트리트 파이터, 다 사랑하는 게임이었고, 권호도 복잡하고 묵직한 컨트롤에 비해 좋은 타격감으로 사랑받고 있었다고 생각했는데, 몇 가지 단점이 게임을 점점 집어삼켜버리는 바람에 사양길로 접어들었다고 생각해요. 중국에서 서비스 한다는 얘긴 들었었는데... 여전히 하고 있을지.
  • 탄트라 온라인 : 한빛스타즈의 강도경, 박정석 선수가 한창 광고할 때 팬이었던 전 냉큼 시작해버렸습니다. 음... 인도적인 냄새 물씬. 그러나, RPG를 딱히 좋아하지 않던 전 캐릭터만 몇 번 꾸미다가 접어버렸던 기억이 나네요 T_T
  • 바투 : 바둑 자체를 잘 못하는데, 단지 스타리그에 바투가 스폰서였다는 이유만으로 한 번 해볼까? 해서 했던 게임이에요. 캐릭터를 설정할 수 있길래 으잉? 했는데, 캐릭터는 전혀 관련이 없더군요 T_T
  • 라이딩스타 : SSX 리그를 보면서 스노우보드 게임에 대한 열망이 컸던 전, 라이딩스타를 오베 때 한창 하기 시작했어요. 그런데, 캐릭터 꾸미는 맛이 전!혀! 나지 않아서 결국 손맛도 살지 않던 전 그냥... 접었습니다. 손맛이 없어요. T_T
  • 스파이크 걸즈 : 이벤트에 낚여 시작했건만, 배구게임이라는 메리트를 기대했건만, 캐릭터의 가슴크기로 승부를 본다는 느낌이 너무 강하게 들어 접어버렸네요. 적당히 해야지 -_-;
  • 누리엔 : 리듬게임도 아니고, 소셜게임도 아니고, 이도저도 아니라서 접은 게임. 캐릭터 설정은 괜찮았는데 그 뒤 서비스가 영 별로였어요. 사양만 쓸데없이 높았던 게임.
  • 시티 오브 히어로 :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의 본좌. 그러나 우리나라에선 히어로 개념이 살짝 모호했던 탓일까요. 아니면 리니지풍 캐릭터에 눈이 맞춰져 있던 탓일까요. 그렇게 오래가지 못했네요;
  • 퍼펙트케이오 : 권호가 사라진 후 이 게임이 배고픔을 채워줄줄 알았건만, 뭔가 확 지르는 것도 아니요, 부드러운 것도 아닌. 애매모호한 게임성에 포기. 광고는 잘만 해놓고 게임은 그게 뭔가요. =_=
  • 뿌까 레이싱 : 퍼니 레이싱을 좋아했던 전 혹시? 하는 마음에 시작했건만, 오토바이가 기본으로 딸린, 그리고 속도가 좀 과하게 나는 카트라는 생각이 너무 많이 나더군요. 과한 3D 랜더링도 그렇고.
  • 스매쉬 스타 : 초반 오픈 때 시작했는데, 테니스라는 게임은 아무리 생각해도 제 취향은 아닌 것 같아요. 캐릭터 꾸미는 것도, 오픈한지 얼마 안 된 게임들은 옷마저도 별로 이쁘지 않다는 걸 다시 한 번 느끼면서... 접었어요.
  • 공박 : 성우분들을 생각하며 했던 게임이네요. 족구... 스포츠 게임 그렇게 좋지 않네요. T_T 괜찮은 게임성 보다는 카툰스타일을 추구했던 게 실수가 아닌지. 스타일보단 게임성을 추구해야 할 스포츠 게임이 아니었나 해요.
  • 우뿌 : 그냥, 귀여운, 귀여움을 위한, 그러나 살짝 격한, 레이싱. 아, 레이싱이라고 하면 안되나; 한 지 너무 오래되다 보니 게임도 가물가물하네요. 막 차 타고 다투던 게임이라고 하면 되나? ;ㅂ;
  • 아크로 엑스트림 : 격한 레이싱. 그러나 격하게 다가오진 않던 레이싱게임. 레이싱게임을 좋아하다보니 나오는 게임은 한 번씩 다 해보는데 그렇게 좋진 않았어요.
  • 아스트로 레인저 : 아스트랄하던 게임성. 눈 아프던 화면. 직관적인 조작법. 복잡한 인터페이스. 미국의 마블코믹스를 그대로 옮겨다놓은 느낌까진 좋았는데 화면 보다보면 눈이 아파요. 간단하게 발로도 할 수 있는 게임을 표방했지만, 그렇게 끌리지 않던 리듬게임.
  • 크리스탈 보더 : 맵이 다양했던 스노우보딩 게임. 사막이었나? 아무튼 달리면서 라이딩 스타보단 훨씬 재밌어했던 기억이 나요. 이 역시 초창기에 하다가 접은 게임입니다.
  • 카툰레이서 : 카트라이더 하기 전에 정말 좋아했던 게임. 서비스 끝나기 전까지 열심히 했던 기억이 나요. 배칠수씨 나레이션이 나오던 걸로 기억하는데. 막 똥밟았죠~ 이런 해설이 나오는데, 오히려 카트보다 마리오카트를 더 벤치마킹한 맵 스타일. 정말 카툰스러운 레이싱게임이었는데, 서비스종료를 너무 안타까워 했던 기억이 나요.
  • 짱구 스프링스 : 그 콩콩이? 를 타고 달리는 게임이었는데. 짱구를 이용한 거 치곤 정말 저질 -_-; 레이싱도 아니고, 뭔가 애매한 느낌... 맵은 괜찮았는데, 맵이 아까울 정도였어요.
  • 온에어 온라인 : 리듬게임 오디션류 모조리 믹스. 온에어라는 이름에 걸맞게 좀 더 다양한 모드를 했어도 좋았을텐데요.
  • 당신은 골프왕 : 솔직히 얘기해서 안하던 게임, 박태민 선수 우승에 맞춰서 그냥 해봤습니다. ^^; 팡야보다 너무 거친 게임에 질려서 땡.
  • 16파운즈 : 온라인 볼링게임. 그런데 볼링게임을 이미 외국게임(이름이 생각이 안 나요 T_T 막 지구로도 굴리고 했었는데... 기억이 잘)으로 하도 해서 그런가. 볼링공 굴러가는 느낌도 그렇고, 아예 만화같지도 않고 어정쩡 -_-;
  • 스트리트 기어즈 : 인라인 레이싱게임. ...뭐 좀 해볼라고 하니까 게임을 접어버리더라구요 T_T 뭔가 시원한 레이싱보단 묘기...도 좀 그럭저럭. 신기한 장소를 돌아다니다 보니 그냥 게임종료.
  • 뿌까 퍼니 레이스 : 2D 횡스크롤 카툰 레이싱게임. 온게임넷 라이브로 게임까지 할 정도로 날렸던; 게임이건만, 아이템도 귀엽고, 레이싱하면서 속도감도 좋고, 감도 좋았는데, 넥슨의 서비스 종료로 추억의 게임을 잃어버렸죠 T_T
  • 프리즈 온 에어 : 기대했는데... 기대했는데! T_T 한 판 하고 영 이상하다... 싶어서 지웠건만 그 이후로 개발중단 크리.
  • SP 잼 : 스노우보딩 게임. 그러고보니 스노우보딩 온라인게임은 모조리 성공을 못한 듯 싶어 슬프다. 좀 나와보란 말이에요 ㅠ_ㅠ 게임성 좀 제대로 챙기고!
  • 레이싱 스타 : 우리 한 번 레이싱 게임 만들어보자! 라면서 만든 것 같은 게임 -_-; 짬뽕...

-

해보셨던 게임 있으면 얘기 나눠도 좋을 것 같아요 ^^;
RPG 게임은 개인적으로 잘 못하는데...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은 RPG가 좋아서 해봤던 게 많고
레이싱 게임, 스노우보딩 게임, 리듬 게임은 거의 다 해본 것 같네요.
정말 이건 아니다~ 싶으면 안했던 것도 있지만 ^_^;;;
검색해서 안 나오는 게임은 안했지만 그 외에도 참 많이 했다 싶어서 뭔가... 울컥 -_-;

copyright © 2017 메뷔 All rights reserved.
SKIN BY E_UG